Video URL
Featured Video Play Icon

‘익산 미륵사지 유구보존과 복원정비 방안’ 심포지엄

【서울=뉴시스】신동립 기자 = ‘익산 미륵사지 유구 보존과 복원정비 방안’ 학술심포지엄이 4일 전북 익산시 모현도서관에서 열린다.

국립문화재연구소와 익산시가 개최하는 심포지엄에서는 미륵사지 복원정비 연구 현황과 계획, 유구 손상도 평가에 따른 보존정비 방안과 배수체계 개선방안, 국내외 건축유적 보존정비 사례 등을 발표하고 토론한다.

익산 미륵사지 복원정비연구 현황과 과제(김현용 국립문화재연구소), 국내외 건축유적 보존·정비 및 활용사례(김우웅 명지대학교 한국건축문화연구소), 미륵사지 복원정비 계획(한주성 국립문화재연구소), 미륵사지 건축유구 보존정비 방안(서지은·정지원 국립문화재연구소), 미륵사지 석재유구의 손상도 평가와 보존방안(이찬희 공주대학교), 미륵사지 배수체계 개선방안(하성호 서정엔지니어링)이 이어진다.

익산 미륵사지(사적 제150호)는 백제 무왕 대에 창건, 조선 시대까지 유지된 사찰이다. 1966년 첫 발굴조사 이후 1980~1994년 전체적인 규모와 가람배치의 특징이 밝혀졌다. 2009년 미륵사지 석탑 해체조사 과정에서 석탑 1층 심주석에서 발견된 사리장엄을 통해 639년이라는 창건연대가 드러나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뉴시스 뉴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도 만나세요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