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deo URL
Featured Video Play Icon

네티즌들 “최순실 검찰 수사 믿지 못해…기획 수사 양상”

헌정 사상 유래없는 ‘국정 농단’ 의혹을 일으킨 최순실씨가 31일 서울중앙지검 검찰 특별수사본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한 가운데 검찰의 ‘비선 실세’ 수사 방향성에 여론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31일 오후 3시 최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를 이어갔다. 최씨를 둘러싼 횡령·탈세에 대통령기록물관리법 위반,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 등을 집중 수사하기 위해서다.

‘비선실세’ 최순실씨가 31일 오후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에 피의자신분으로 소환되고 있다. 이석우기자

이에 따라 검찰은 특별수사본부를 꾸린 뒤 전방위적인 압수수색을 벌이는 동시에 최씨의 ‘최측근’ 고영태씨를 비롯한 의혹의 핵심 인물들을 잇달아 소환해 사실관계 규명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반면 일각에서는 국민이 납득할 만한 검찰 수사 결과가 나오기 위해서는 ‘특검도입’ 논의가 불가피하다는 지적을 지속적으로 내놓고 있다. ‘특검도입’이 이뤄져야만 올곳하고 광범위한 검찰 수사가 가능할 것이라는 평가다.

특히 최씨가 30일 인천공항으로 전격 귀국했지만 ‘하루’가 넘는 시간을 둔 점을 두고 누리꾼들은 검찰의 수사 의지에 부정적인 물음표를 찍고 있다. ‘증거인멸’에 다른 관계자와의 ‘말 맞추기’ 시간을 최씨에게 준 것 아니냐는 분석들이다.

이러한 시각에 대해 네티즌들은 “검찰이 세세하게 수사를 안해도 이제는 네티즌들이 나서서 최순실의 죄를 수사할 것”, “최순실 걱정하는 검찰 못 믿겠다”, “세월호 유병언 사건이랑 뭐가 다른가”라는 등 대부분 뒤늦은 검찰 수사 행보에 부정적인 반응을 나타냈다.

또 다른 트위터리안은 “죽을 죄 지었다, 용서해달라는 말에 쓴 웃음을 지을 수 밖에 없다. 최 상위와 연계된 비리가 만천하에 드러났지만 검찰은 꼬리 자르기식 시간을 주고도 모자라 이제는 기획 수사를 할 양상”이라고 비판했다.

▶ [스포츠경향 인기 무료만화 보기]
▶ [스포츠경향 핫&스타포토] [따라해 보세요! 다이어트 영상]

©스포츠경향(sports.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