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deo URL
Featured Video Play Icon

현대·기아차, 커넥티드 카 운영 체제 개발한다

현대·기아차가 차량용 토종 운영 체제(ccOS) 개발에 나선다. 갈수록 정보통신기술(ICT)과 연계되고 있는 ‘커넥티드 카’ 시장에 대응하기 위함이다. 전담 연구 조직을 신설하고 2020년 자율주행에 준한 ‘초연결 지능형 자동차’를 출시하는 것이 목표다.

31일 현대·기아차 연구소 직원들이 ‘ccOS’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이다.31일 현대·기아차는 이러한 ‘커넥티드 카’ 구현에 핵심 ‘마스터 키’로 떠오른 차량용 운영 체제 개발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전기차에 이어 자율주행차 시장에서도 주도권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우선 ‘ccOS(Connected Car Operating System)’는 방대한 데이터를 가공·처리할 수 있는 고도화된 소프트웨어 플랫폼 방식으로 설계된다. 방향점은 특정 동작 부문만을 제어하는 수준이 아닌 구글의 안드로이드, 애플의 iOS처럼 시스템 곳곳을 거머쥐는 형태일 것으로 보인다.

현대·기아차는 이 같은 ccOS를 리눅스 기반 아래 ‘제니비(내비게이션·전화·인터넷·음악·뉴스 및 위치정보 등 광범위한 차량 인포테인먼트 기능을 제어하는 오픈 소스 소프트웨어)’ 등을 활용해 OS 골격을 세울 계획이다.

이미 지난 6월 남양연구소 차량IT개발센터 내 ‘ccOS’ 개발을 전담하는 인포테인먼트소프트웨어개발팀을 신설했고, ccOS의 밑그림 겪인 ccOS 아키텍처 틀도 짠 상태다. 글로벌 네트워크 장비·SI 솔루션 전문 기업인 시스코와의 협업을 통해 커넥티드 카의 네트워크 제어 기술 개발 전반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현대차 관계자는 “차종 간 호환성 확보 등을 위한 다양한 시뮬레이션 테스트를 거쳐 2020년 즈음 ccOS가 탑재된 초연결 지능형 콘셉트의 신차 출시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올 4월 초연결 지능형 자동차 콘셉트 개발 전략을 공개하며 자동차가 생활의 중심이 되는 ‘카 투 라이프(Car to Life)’ 시대를 여는데 역량을 더하고 있다고 강조한 바 있다.

▶ [스포츠경향 인기 무료만화 보기]
▶ [스포츠경향 핫&스타포토] [따라해 보세요! 다이어트 영상]

©스포츠경향(sports.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