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deo URL
Featured Video Play Icon

[필동정담] 대통령의 연설

1863년 11월 19일. 민주주의 역사에서 가장 위대한 연설이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게티즈버그에서 행해졌다. ‘국민의, 국민에 의한, 국민을 위한’으로 기억되는 이 연설에서 에이브러햄 링컨이 사용한 어휘는 272단어, 시간으로는 2분에 불과했다. 웅변가 에드워드 에버렛이 2시간이나 열변을 토한 뒤였다. 에버렛은 후일 이렇게 말했다. “나는 2시간을 떠들었지만 대통령께선 2분 만에 더 많은 것을 말씀하셨습니다.”

이 짧은 연설에서 링컨은 남북전쟁의 목적이 단지 연방의 수호가 아니라 자유와 평등의 수호에 있음을 처음으로 천명했다. 연설은 또한 한 글자도 더하고 빼기가 불가능할 만큼 자기완결적인 문장, 시적 감수성과 운율로 정치언어가 도달할 수 있는 극점을 보여주었다. 워낙 유명하다 보니 연설문을 게티즈버그로 가는 기차 안에서 편지봉투 뒷면에 휘갈겨 썼다는 야사까지 생겨났지만 어디까지나 야사일 뿐이다.

링컨이 펜실베이니아 주지사로부터 짧은 연설을 부탁받은 것은 행사 2주 전이었다. 그보다 4개월 전 게티즈버그에선 남북군 간 교전으로 4만5000여 명의 병사가 죽거나 다쳤다. 남북전쟁 최대 격전지에서 행해질 이 전몰용사 추도식이 역사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직감한 링컨은 연설 요청을 수락하자마자 문안 준비에 들어갔다. 행사 나흘 전 링컨은 친분 있던 기자에게 “쓰긴 썼는데 아직 마무리가 안 됐다”고 고민을 토로했다. 링컨이 마지막 문장을 완성한 것은 연설 하루 전날 밤 게티즈버그 숙소에서였다.

링컨에게는 통치행위로서 ‘메시지’의 중요성을 간파하는 직관력, 그리고 이를 가장 세련된 언어로 표현해내는 문장력이 있었다. 그러나 링컨의 연설이 갖는 힘이 단지 문장력에 기반하는 것은 아니다. 영국 작가 로드 찬우드는 링컨 전기에서 이렇게 썼다. “그는 웅변가의 최고 무기인 발언 이면의 인격을 갖고 있었다…정치가로서 동포들에게 어떤 거부할 수 없는 임무를 갖고 있다는 확신을 심어준 점은 그 어떤 웅변술보다 중요했다.” 궁극적으로 사람들의 마음에 불꽃이 일게 만드는 것은 링컨이 품었던 진정성과 도덕적 신념인 것이다.

링컨이 이해하고 실천했던 것처럼 대통령의 연설은 통치행위 그 자체다. 링컨은 인격과 신념이 녹아든 연설로 통치를 시대정신으로 끌어올렸다. 우리는 연설의 수준은 둘째치고 거기에 담긴 것이 대통령의 인격인지, 다른 누구의 것인지조차 헷갈리는 시대를 살고 있다. 그래서 참담하다는 얘기가 나온다.

[노원명 논설위원]

[매일경제 공식 페이스북] [오늘의 인기뉴스] [매경 프리미엄]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