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deo URL
Featured Video Play Icon

‘런닝맨’ 월요커플 개리-송지효 2호 숲, 네팔에 조성

월요커플 향한 글로벌 팬심 모였다…3호는 대만에

최근 원년멤버 개리의 하차 소식을 전하며 많은 팬들의 아쉬움을 자아낸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의 ‘월요커플’이 탄생 6주년을 기념하는 ‘월요커플숲 2호’를 선물 받았다.

이 숲은 월요커플의 해외 팬클럽인 ‘International Monday Couple Fans’와 나무 심는 사회혁신기업 ‘트리플래닛’이 함께 진행하는 ‘스타숲 프로젝트’를 통해 조성되었다. ‘월요커플숲 프로젝트’는 지난해 서울시 강동구에 조성된 1호에 이어 월요커플의 대만 팬클럽 ‘週一情侶Taiwan Fans (월요커플 대만)’에 의해 3호까지 추진되며 일회성의 이벤트가 아닌 지속적인 활동으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이번 2호 숲은 네팔 지진 피해 지역에 커피나무로 조성되어 자연환경 회복은 물론 지역 농가 소득 창출에 직접적인 도움을 주고 있으며, ‘농장주’인 ‘월요커플’의 송지효와 개리에게는 농장에서 수확한 커피가 선물로 전달되기도 해 그 의미를 더했다.

숲 조성에 참여한 한 팬은 “송지효의 생일을 축하하고 월요커플의 예쁜 케미를 사랑하는 마음을 담아 네팔에 특별하고 의미 있는 숲을 조성할 수 있어 행복하다”며, “월요커플숲을 통해 네팔 주민들이 다시 일어설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또한 최근 전해진 개리의 하차 소식에 대해 “개리가 런닝맨을 떠나는 것은 아쉽지만, 월요커플의 팬들은 개리의 음악과 지효의 연기활동을 변함 없이 응원할 것이며, 런닝맨 멤버들이 어느 곳에 있든 그들을 응원할 것이다”라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email protected]

▶ 동아닷컴 연예팀 공식 페이스북 / 스타 포토·화보
▶ 어제 못본 TV 명장면이 궁금하다면 ‘VODA’

– Copyrights ⓒ 스포츠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