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deo URL
Featured Video Play Icon

‘언니네’ 유지태, 쓰랑꾼 아니죠 현실사랑꾼 맞습니다(종합)

SBS 보이는 라디오 캡처
[헤럴드POP=이소담 기자]현실 사랑꾼 유지태의 입담이 폭발했다.

영화 ‘스플릿’(감독 최국희/제작 오퍼스픽쳐스) 주연배우 유지태, 정성화는 31일 방송된 SBS라디오 러브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에 출연해 퍼펙트게임에 버금가는 입담으로 청취자를 들었다 놨다. 여기에 아내 김효진을 향한 사랑꾼 면모까지 유지태에게 푹 빠져든 시간이었다.

‘스플릿’은 도박 볼링 세계에 뛰어든 밑바닥 인생들의 한판 승부를 그린 작품. 유지태가 한물 간 전직 볼링 선수 철종 역, 이정현이 허당 매력의 생계형 브로커 희진 역, 이다윗이 자폐 기질과 천재적 볼링 실력을 동시에 지닌 영훈 역, 정성화가 철종과 악연으로 이어진 악역 두꺼비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이날 유지태는 ‘꿀보이스’ 특집이라며 목소리 칭찬이 이어지자 “‘레미제라블’을 보면서 정성화 팬이었다. 영화에서 정성화가 나오는 모습이 싫었다. 악역이잖나”라며 “뮤지컬 톱배우가 악역을 맡아서 너무 악하게 하니까 싫더라. 또 정성화가 나보다 캐스팅이 먼저 돼 있었다. 그래서 출연 안 하려고 했다. 연기를 너무 잘 하니까”라고 칭찬했다.

그러면서 유지태는 “정성화를 좋아하게 된 이유가 있다. 박건형 결혼식 축가 부르는 모습을 봤다. 매니저에게 정성화가 개그맨에서 뮤지컬 톱배우가 됐고 편견을 깬 모습이 정말 멋있다고 이야기를 했었다”고 전했다.

이에 정성화는 “볼링 영화라 4개월 정도 볼링 연습을 했다. 실력은 유지태가 훨씬 낫다. 난 그때 ‘레미제라블’ 공연 중이었다. 유지태가 먼저 나와서 4시간 정도 연습을 한다. 내가 2시간 정도 되면 쓱 가서 유지태가 지쳐 있는데 내기를 제안했다. 그래서 많이 얻어먹었다”고 뒷이야기를 전했다. 유지태는 김수현 이홍기처럼 프로 볼러 선발대회에 출전하려 했다며 “시간만 있었다면 출전했을 것이다”고 말했고, 정성화는 “평균 180점 정도 친다”고 감탄했다.

악역 두꺼비를 연기한 정성화는 “볼링핀으로 유지태 머리를 때리는 장면이 있는데 그 타격감을 처음 느꼈다. 원래 대역이 있는데 유지태가 직접 맞겠다고 하더라. 정말 긴장하면서 때렸다. 특수장비였음에도 불구하고 내가 세게 때렸나보더라”고 미안함을 드러냈다. 유지태는 “대역도 어차피 맞아야 하는데 그냥 했다. 아프긴 하더라”고 고충을 털어놨다.

또 ‘스플릿’ 흥행공약을 두고 수많은 이야기가 오간 가운데 유지태 정성화는 300만 돌파시 전신타이즈를 입고 ‘언니네 라디오’ 게스트로 출연하기로 약속했다. 여기에 ‘스플릿’ 500만 돌파시 인간 볼링핀으로 변신해 관객들과 함께 하겠다고 공약을 내세운 유지태 정성화였다.

이어 유지태는 ‘나는 가끔 김준호가 방송에서 내 이야기를 할 때 짜증날 때가 있다. 쇼윈도 친구일 뿐이다’라는 의혹에 “그렇진 않다. 대신 이야기는 했다. 방송 중에 그만 전화하라고 말이다”고 너스레를 떨며 “자꾸 주변에서 전화를 시키더라. 그래서 나중엔 김준호가 내게 전화하는 척을 하고 전화가 안 된다고 하더라. 참 머리 좋단 생각이 들었다. 그래도 필요할 땐 내게 전화를 하더라”고 김준호와의 우정을 과시했다. 유지태는 단국대학교 연영과 동기인 개그맨 김준호와의 인연으로 KBS 2TV ‘해피선데이-1박2일’에 게스트로 출연해 맹활약하기도 했다.

SBS 보이는 라디오 캡처
정성화는 ‘샤워를 하고 난 뒤 내 알몸을 보고 놀란 적 있다?’라는 질문에 “있다”고 대답하며 “요즘 뮤지컬 ‘킨키부츠’를 하고 있는데 9kg을 감량했다. 요즘 볼만 하다. 문을 잠그고 몇 번 정도 봤다. 내가 기본적으로 하체가 위로 올라간 사람이다. 힙업이 돼 있다. 몸은 볼만 하다. 뮤지컬에서 상의탈의 장면이 있다. 권투 장면인데 굉장히 신경 쓰인다. 꼭 그렇게 안 해도 되는데 좋은 몸을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에 안 하던 운동도 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베드신도 할 수 있냐는 물음에 정성화는 “어휴 그럼 당연하죠”라고 곧바로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운동이라면 질 수 없는 유지태는 “‘올드보이’ 전갈 자세는 너무 어려워서 피아노줄을 이용했다”며 샤워 후 멋있단 생각을 하느냐는 물음에 “때론 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정성화는 “전반적으로 유지태 몸을 다 봤다. 유지태 잔근육이 남자인 내가 봐도 감동이다. 등을 치면 잔근육이 있더라”고 증언했다. 또 어깨깡패란 말에 유지태는 “아버님이 어깨가 넓다”고 타고난 유전적 체형임을 입증했다.

이와 함께 다시 태어나도 지금의 아내 김효진과 결혼하겠냐는 물음에 “그렇다”고 답하며 다른 여자와 다음 생에 결혼하고 싶진 않느냐는 말에 “불화를 만들지 말아 주세요. 농담으로라도 그런 이야기는 하면 안 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특히 유지태는 ‘낮져밤이’ ‘낮이밤져’ 등 어떤 스타일이냐는 질문에 “우린 쫌 오래돼가지고”라고 답을 회피하며 “김효진이 스무 살 때부터 알았다. 그래서 지금은 완전 베프(베스트프렌드)다”고 전했다. 드라마 ‘굿와이프’에선 쓰랑꾼(쓰레기+사랑꾼)이었지만, 현실에선 진정한 사랑꾼인 유지태였다.

한편 유지태 정성화 주연 ‘스플릿’은 오는 11월 10일 개봉한다.

[email protected]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