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deo URL
Featured Video Play Icon

"김효진은 나의 베프"..’언니네’ 유지태가 밝힌 아내 사랑[종합]

[OSEN=박진영 기자] 배우 유지태가 아내 김효진을 베스트프렌드라 말했다.31일 방송된 SBS 러브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라디오’에는 영화 ‘스플릿’의 유지태와 정성화가 출연했다.이날 유지태와 정성화는 아내를 향한 사랑을 고백했다. 두 사람 모두 다시 태어나도 지금의 아내와 결혼하겠다고 말한 것. 특히 유지태는 김효진을 자신의 베스트프렌드라고 칭하며 애정을 드러냈다.이어 유지태는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에서 보여준 몸개그에 대해 김숙과 송은이가 "잘하더라"고 하자 "최선을 다했다. 열심히 했다"고 답했다. 이런 유지태에 대해 정성화는 "늘 웃어준다. 바람 잡는데는 유지태가 최고다"라고 설명했다.또 정성화는 유지태가 평소 볼링 연습을 4시간씩 했다고 밝히며 "공연 끝나고 가서 지쳐있을 때 내기를 제안해서 많이 얻어먹었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유지태는 프로 선수에 도전할 생각은 없냐고 묻자 "3개월만 더 있었다면 프로볼러에 도전하려고 했다. 하지만 내년엔 스케줄이 꽉 차 있어서 힘들 것 같다. 평균 180정도 나온다"고 답했다. 하지만 두 사람의 증언에 의하면 폼은 정성화가 더 좋을 수 있다고.그러면서 유지태는 뮤지컬 ‘레미제라블’을 보면서 정성화가 정말 멋있다고 느꼈다면서 "저는 형의 팬이었다. 그래서 형이 영화에서 악역으로 나오는 것이 싫었다"며 "박건형의 결혼식 축가를 부르는 모습을 봤었다. 개그맨에서 탑 뮤지컬 배우가 되었다고 하더라. 선입견을 깬 배우라서 정말 멋있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고 전했다.두 사람은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특히 영화 ‘스플릿’이 300만 돌파시 전신 타이즈 의상을 입고 ‘언니네 라디오’에 출연하겠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또 500만이 넘으면 인간 볼링핀이 되겠다고 덧붙였다.또 송은이는 "유지태에게 은혜를 갚아야 한다.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 총연출을 맡아서 유지태에게 직접 전화를 했다. 김준호가 직접 섭외를 해야 하는데 내게 전화번호를 넘기더라. 전화를 하니 유지태가 촬영 중인데 촬영이 없으면 오겠다고 하더라. 매니저에게 물었더니 촬영 일정을 미루고 부산에 오겠다더라"며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스플릿’은 지금껏 한번도 공개되지 않았던 도박볼링 세계에 뛰어든 한 물 간 볼링스타 철종과 통제불능 볼링천재 영훈이 펼치는 짜릿하고 유쾌한 한판 승부를 그린 영화로 11월 10일 개봉된다. [email protected][사진] 보는 라디오 캡처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