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deo URL
Featured Video Play Icon

[빅스 쇼케이스②] 연작 프로젝트 콘셉트 변화 속 음악적 성장

[MBN스타 남우정 기자] 그룹 빅스가 음악적 성장을 이뤄냈다.

빅스는 3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빅스 2016 컨셉션’(VIXX 2016 CONCEPTION)의 마지막 이야기 ‘크라토스’(Kratos)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가졌다.

운명과 파멸의 신인 케르(Ker)를 연간 프로젝트 ‘빅스 2016 컨셉션’(VIXX 2016 CONCEPTION)을 마무리하는 이번 앨범 ‘크라토스’는 전작들과 이어지는 스토리텔링을 담아냈다. 무엇보다 이번 앨범엔 멤버들의 참여가 확 늘었다.

라비는 4번 트랙인 ‘굿나잇 앤 굿모닝’을, 레오는 5번 트랙인 ‘로맨스는 끝났다’으로 자작곡을 앨범에 수록했다. 라비는 앨범에 수록된 대부분의 곡의 랩 메이킹을 도맡기도 했다.

라비는 “1년 전에 빅스를 생각하면서 만든 곡이다. 앨범 구성을 채울 수 있어서 기쁘다. 특히 작업하면서 멤버들이 성장했다는 걸 느꼈다. 어떤 말을 해도 빠르게 캐치하고 멋있어져서 고마웠다”고 소감을 밝혔다. 레오는 “‘로맨스는 끝났다’라는 서정적인 곡이다. 저 역시 멤버들이 잘 해줬다. 특히 라비가 랩 메이킹을 잘해줘서 곡이 잘 나온 것 같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엔은 직접 안무를 창작했다. 수록곡인 ‘데스퍼레이트’(Desperate)을 엔은 자신의 친구와 함께 퍼포먼스를 완성해냈다.

홍빈은 “엔 형이 먼저 안무를 짜고 싶다고 말했고 직접 시안을 보내며 도전을 많이 했다. 밤새 고생하고 남아서 안무도 만들었다. 엔 형만의 스타일이 있는데 저희를 잘 알고 있어서 잘 나온 것 같다”고 극찬했고 엔은 “순수한 욕심이었는데 저도 마음에 드는 결과물이 나왔다”고 말했다.

1년이라는 시간 동안 3장의 앨범을 내면서 빅스는 매 앨범마다 변신을 시도했다. 콘셉트적으론 변신을 시도하는 와중에도 음악적인 부분을 놓지 않고 성장하면서 연간 프로젝트의 또 다른 성과를 얻었다.

한편 빅스의 타이틀곡 ‘더 클로저’는 도발적이고 섹시한 가사와 세련된 일렉 신스의 테마와 트렌디한 사운드의 노래로 빅스의 성숙한 섹시함과 제복의 남성미를 강조하기 위해 힙합 안무가 윌다비스트(Willdageast)와 최영준 안무가가 협업했다.

남우정 기자 [email protected]

< Copyright ⓒ MBN(www.mb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