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deo URL
Featured Video Play Icon

[18일 날씨]미세먼지에 건조한 날씨까지 겹쳐 '건강조심'

// flash 오류를 우회하기 위한 함수 추가
function _flash_removeCallback() {}

17일 오후 7시 기준 기상위성 모습. (기상청)© News1
기온 평년보다 높지만 일교차 커

(서울=뉴스1) 이후민 기자 = 토요일인 18일도 전국이 대부분이 오전 중 영상권 기온을 보이는 등 포근한 봄날씨가 이어지겠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이 서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가끔 구름이 많다가 오후부터 맑아지겠다고 17일 예보했다.

기온은 평년보다 조금 높아 포근하겠지만 낮과 밤의 기온차가 커 환절기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도에서 영상 8도로 전날보다 2~4도 가량 높겠고, 낮 최고기온은 11도에서 18도로 전날보다 1도 가량 높겠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4도, 춘천 1도, 청주 3도, 대구 5도, 전주 3도, 부산 8도로 대부분 영상권 기온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m, 남해·동해 앞바다에서 0.5~1m로 일겠다. 동해 먼바다에서는 최대 2m로 일겠다. 서해상에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 한다.

일부 내륙과 남해안, 동해안에 건조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당분간 대기가 매우 건조하겠으니 산불 등 각종 화재예방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날 미세먼지 농도는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권, 전북은 ‘나쁨’ 수준을 보이겠고, 그 밖의 권역은 ‘보통’으로 예상된다. 다만 강원 영동과 광주, 전남, 영남권은 오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의 농도가 나타날 수 있겠다.

국립환경과학원은 대기정체와 국외 미세먼지 영향으로 중서부지역을 중심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다음은 18일 지역별 날씨 예보.

-서울·경기: 1~17도, 최고강수확률 20%
-서해 5도: 2~12도, 최고강수확률 20%
-강원영서: -1~16도, 최고강수확률 20%
-강원영동: -1~18도, 최고강수확률 20%
-충청북도: -1~16도, 최고강수확률 20%
-충청남도: -1~17도, 최고강수확률 20%
-경상북도: -2~18도, 최고강수확률 20%
-경상남도: 1~17도, 최고강수확률 20%
-울릉·독도: 7~13도, 최고강수확률 20%
-전라북도: -1~16도, 최고강수확률 20%
-전라남도: 0~16도, 최고강수확률 20%
-제주도: 5~15도, 최고강수확률 30%

hm3346@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하기(클릭!)[©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