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deo URL
Featured Video Play Icon

현대차, `안전벨트 결함` 쏘나타 100만대 미국서 리콜…국내는 해당안돼

// flash 오류를 우회하기 위한 함수 추가
function _flash_removeCallback() {}

[디지털타임스 노재웅 기자] 현대자동차가 안전벨트 결함 문제로 쏘나타 약 97만8000대를 미국에서 리콜한다.

16일(현지시간) 미국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4월 초부터 리콜이 시작될 예정이고, 쏘나타 2011∼2014년 모델과 쏘나타 하이브리드 2011∼2015년 모델이 그 대상이라고 밝혔다.

미국에서는 지난해 9월 쏘나타 2013년 모델의 앞좌석 안전벨트가 충돌 중 느슨해졌다는 문제가 제기됐다.

미국 정부 문서에 따르면 현대차 측은 안전벨트 앵커 잠금장치가 조립과정에서 완전히 잠기지 않았을 수 있고, 이 같은 문제로 한 차례 경미한 부상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미국에서 안전벨트 결함으로 쏘나타 리콜을 하기로 한 것은 국내와는 전혀 무관하다고 밝혔다. 미국과 한국에 안전벨트 앵커 잠금장치를 공급하는 부품업체가 다르기 때문이라는 게 현대차의 설명이다.

노재웅기자 [email protected]

디지털타임스 홈페이지 바로가기/SNS 바로가기

확바뀐 디지털타임스 연예·스포츠 섹션 바로가기

< Copyrights ⓒ 디지털타임스 & d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노재웅

ripbird@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