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deo URL
Featured Video Play Icon

‘안녕하세요’ 신비 "1월 1일 첫 소맥 경험, 왜 마시는지 알겠다"

사진=KBS2 ‘안녕하세요’ 방송화면 캡처

‘안녕하세요’ 여자친구 신비가 소맥을 마신 사연을 고백했다.20일 방송된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는 여자친구 신비, 엄지 래퍼 지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이날 MC들은 "신비와 엄지가 올해 성인이 됐다고 들었다"고 말했다.이에 엄지는 "주민등록증을 쓰고 싶다. 19세 이상 갈 수 있는 야간찜질방을 가고 싶다"며 소박한 꿈을 말했다.이어 신비는 1월 1일에 있었던 일화를 공개했다. 신비는 "1월 1일이 됐을 때 회사 식구들, 멤버들과 다 같이 술 한 잔을 했다. 소맥을 마셨다. 처음 마셨을 때는 쓴 맛 때문에 별로였는데, 마실수록 왜 마시는지 알겠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그러자 옆에 있던 신동엽은 "처음 먹은 것처럼 아주 연기를 잘했다"고 짓궂은 농담으로 폭소케 했다.디지털콘텐츠팀 multi@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