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deo URL
Featured Video Play Icon

‘그거너사’ 조이, 이현우 향한 짝사랑 시작···“좋아하게 된 것 같아”

[서울경제]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조이가 이현우에 푹 빠졌다.

20일 첫 방송된 tvN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에서는 윤소림(조이 분)이 강한결(이현우 분)에 대한 마음을 깨닫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소림과 강한결은 버스에서 우연히 서로의 모습을 보게 됐다.

윤소림은 오디션에 참가하기 위해 기타를 매고 버스에서 내렸지만 갑작스러운 소나기에 어쩔 줄 몰라했다.

그 순간 강한결은 윤소림에게 자신의 우산을 건네고는 비를 맞고 뛰어가 버렸다.

이후 윤소림은 자전거로 배달을 가던 중 한강공원에서 강한결과 재회했다.

강한결은 눈을 감고 악상을 떠올리다가 윤소림의 휴대폰을 빌려 거기에 떠오른 멜로디를 녹음했다.

하지만 강한결은 윤소림이 붙잡을 틈도 주지 않고 달려가 버렸다.

이후 윤소림은 휴대폰 속 강한결의 노래를 들으며 그의 모습을 떠올렸고 “나 어떡하지. 나 누구 좋아하게 된 것 같아”라고 외치며 짝사랑을 시작했다.

[사진=tvN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방송화면캡처]

/전종선기자 [email protected]

[서울경제 바로가기]’장미전쟁’의 승자는…5월 대선 실황중계 [바로가기]서울경제와 친해지는 가장 확실한 방법 [페이스북]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