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deo URL
Featured Video Play Icon

‘최고의 사랑’ 윤정수-김숙, 100세 노인 분장하고 클럽 입성

최고의 사랑(사진=JTBC)

JTBC ‘님과 함께 시즌2-최고(高)의 사랑’에서 가상결혼 생활을 하고 있는 윤정수와 김숙이 60년 뒤 미래를 미리 체험했다.

녹화 당시 김숙과 함께 영화 ‘라스트 베가스’를 감상하던 윤정수는 영화 주인공이자 할리우드 유명 배우인 마이클 더글라스처럼 멋있게 늙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 말을 듣던 김숙은 멋있게 늙은 미래를 미리 체험해보자며 윤정수를 100세 노인으로 분장시켰다.

눈 깜짝할 새 윤정수 뿐 아니라 자신까지 완벽하게 100세 노인으로 분장을 끝낸 김숙은 피곤하다는 윤정수의 만류에도 “나이가 들수록 젊은 사람들과 놀아야 해”라며 젊음의 거리 이태원으로 향했다.

이어 분장을 한 채 클럽에 입장해 젊은 사람들과 함께 춤을 추는 등 적극적으로 어울리며 누구보다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는 후문이다.

한편 100세 노인이 된 윤정수와 김숙의 ‘황혼 일기’는 21일 화요일 오후 9시 30분 ‘최고의 사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고승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한경닷컴 바로가기] [스내커] [모바일한경 구독신청]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